2009년 김주필신임회장(44회) 인사말 > 회장인사말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검색

회장인사말

2009년 김주필신임회장(44회) 인사말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7,344회 작성일 09-01-01 09:32

본문

440318b.jpg존경하는 동문 선배 여러분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제가 감히 이 자리에 서서 말씀 드린다는 것이 심히 송구스럽습니다.
하늘의 별보다도 더 높고 빛나는 업적을 이루신 선배님들
 또 어디에 내 놓아도 일당백을 할 수 있는 많은 동문들, 
제가 밖에서 볼 때는 너무나 자랑스럽고 가슴 설레였습니다.
그러나 막상 제가 이 자리에 서고 보니 심히 두렵고 뭔가 가슴을 꽉 누르고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그런 화려한,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진 대전고동문회를 커다란 대과 없이 무난히 이어 갈 수 있을지를 생각하면 쉽게 잠을 이룰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돌이켜 보면 60년대 초 보령의 바닷가 시골 소년이 대전 고등학교가 얼마나 좋은 학교인지 입학이 얼마나 어려운지도 모르고 도전하여 합격하는 행운을 거머쥐었습니다. 그 후 선배님들께서 이루어 놓은 전통과 좋은 조건들의 덕택으로 오늘까지 만족하고 보람된 생활을 해왔습니다. 
저는 산부인과 의사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약 만 명 정도의 새 생명을 무사히 탄생시켰습니다. 그리고 그때마다 그 신생아들에게 마음속으로 훌륭한 사람이 되라고 빌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 그들이 어떻게 자라느냐는 나의 손이 아닌 그들의 부모에 의하여 잘 성장 하였으리라고 생각 됩니다. 이제 저도 여러 선배 동문들에 의하여 갓 태어난 신생아와 같습니다. 제가 제 임무를 잘 할 수 있느냐는 오로지 저를 이 자리에 세운 선배 동문들의 커다란 도움과 배려가 없이는 불가능 합니다. 갓 태어난 신생아를 돌보는 부모와 같은 심정으로 저를 도와주십시오. 그러면 아마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같이 일 해 주십시오.
  저희 44회 동기 중에는 대형 항공사의 기장이 두 명 있습니다. 그것도 대형 점보 747의 기장입니다. 그중 한사람은 전에 대통령을 모시고 비행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 대형 여객기의 구성은 10만개가 넘는 부속으로 구성 되었다고 합니다.
언듣 보면 그 커다란 여객기가 조종사의 조종으로 만 가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 여객기를 구성하고 있는 10만개의 각 부속들이 일사분란하게 협조하여 편안하고 성공적인 비행을  하고 있음 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우리 동문회도 이와 같이 전 동문들의 일사 분란 한 협조와 노력이 있으면 모든 사람들이 부러워하는 동문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한식구로 뭉처 힘찬 출발을 다시 해주십시오.
 
  시대는 변하여 그 옛날 고교시절 계룡버스를 타고 유성온천으로 목욕을 다니던 추억이나 보문산에서 토끼몰이를 하던 낭만의 시대는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제 아나로그의 시대에서 디지털의 시대로 변했습니다. 디지털로 변하면 화면은 깨끗하게 볼 수 있지만 정감은 떨어지게 됩니다. 오디오의 엘피판이 사라지고 씨디로 대체되고 보니 편하기는 하나 엘피판 때의 정감은 없어젔습니다.
  그렇다고 마냥 과거만을 그리워하고 있을 수는 없습니다. 이제 새로 변하는 세태를 무시할 수 없습니다. 어차피 백선이 세 개 달린 교모를 쓰고 대전 시내가 내 것 인양 뻐기고 다니던 과거로 돌아 갈 수는 없습니다. 빨리 현실을  파악하고 적응하는 자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현실이라면 빨리 과거를 잊고 현실에 적응 하여야 되지 않을까 생각 합니다. 그리하여 대전고 동문회 중흥의 시대를 열어야 되겠습니다. 여러 선후배 동문들께서는 자랑스러운 동문회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저도 힘 닫는 데 까지 노력 하겠습니다.
  끝으로 한문 한 귀절을 소개 할까 합니다. 고교시절 고전문학을 가르치시던 정 진칠 선생님께서 강의 시간에 말씀 해주신 한문 구절입니다. “與善人居에 如入芝蘭之室하여 久而不聞其는 卽與之化矣요, 與不善人居에 如入鮑魚之肆하여 久而不聞其臭는 亦與之化矣니”   

선한 사람과 더불어 살면 지초와 난초의 방에 들어간 것 같아서 오래 되면 그 향기를 맡지 못 하나 곧 더불어 화하고, 악한 사람과 더불어 살면 썩은 생선 파는 가게에 들어 가는 것 같아서 오래 되면 그 냄새를 맡지 못 하되 또한 더불어 화하니
 
우리가 한번쯤은 음미 하여야 할 뜻이라 생각됩니다. 선생님이 가르치신 그 뜻은 저희들 머리 속에서 사라지지 않습니다. 그 뜻은 대전고를 졸업하고 정 진칠 선생님의 강의를 들으셨으면 다 아실 것입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문 여러분 두서없는 저의 말씀을 끝까지 경청 해주신데 대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부끄러운 인사 말씀을 마치겠습니다. 대단히 감사 합니다.


                                                2008년 12월 16일

                                              재경대전고동창회 회장 김주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34919 대전시 중구 대흥로121번길 8 대전고동창회관 2층 | 회장 : 홍종오
전화 : (042) 257-0005 | 팩스 : (042) 257-0518 | 메일 : daego@daego.kr
Copyright 2001~2019 대전고등학교총동창회. All rights reserved.